default_setNet1_2

경북지노위, “AVO카본코리아 부당해고·부당노동행위 했다”

기사승인 2020.09.23  

공유
default_news_ad1

- 금속노조 조합원만 해고, ‘불이익 취급’ 인정 … 지회 “사측 재심 말고 당장 원직 복직 시행하라”

경북지방노동위원회가 AVO카본코리아 사측의 부당해고와 부당노동행위를 인정하는 판정을 내렸다.

9월 21일 경북지방노동위원회가 금속노조 대구지부 AVO카본코리아지회가 사측을 상대로 낸 부당해고 구제 신청을 받아들였다. AVO카본코리아 사측은 생산직 노동자 열세 명을 7월 31일 해고했다. 해고 통보받은 열세 명 모두 금속노조 조합원이다.

지회는 부당노동행위 구제신청도 함께 냈다. 경북지노위는 사측이 노조 업무를 이유로 불이익을 준 행위는 부당노동행위에 해당한다고 판정했다. 사측이 노조 운영에 지배·개입했다는 지회 주장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 9월 21일 경북지방노동위원회가 금속노조 대구지부 AVO카본코리아지회가 사측을 상대로 낸 부당해고 구제 신청을 받아들였다. AVO카본코리아 사측은 생산직 노동자 열세 명을 7월 31일 해고했다. 해고 통보받은 열세 명 모두 금속노조 조합원이다. 금속노조 AVO카본코리아지회가 9월 16일 경북지노위 앞에서 부당해고·부당노동행위 판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지부 제공

사측은 지난 6월 23일 “코로나 19로 회사 사정이 어려워 인원 감축이 불가피하다”라며 정리해고를 예고했다. 지회는 사측이 정리해고를 밀어붙인 이유는 경영상 위기가 아니라 소수노조였던 금속노조 지회 조합원 수가 늘어서라고 지적했다. 지회는 사측이 금속노조가 교섭 대표노조가 되는 상황을 막기 위해 지회 조합원만 골라 해고했다고 규탄했다.

박주현 지회장은 “코로나 19 확산 초기에 잠깐 주춤하긴 했지만, 물량이 다시 늘어 지금 간접부서 노동자들까지 생산 설비에서 일하고 있다. 잔업·특근도 늘었다”라며 “10년 동안 흑자였고, 코로나 19로 회사 사정이 어렵지 않은데 사측은 금속노조를 파괴하려고 거짓으로 위기를 주장했다”라고 비판했다.

박주현 지회장은 “사측은 국가 재난인 코로나 19를 정리해고와 노조파괴에 악용했다. 경북지노위의 부당해고 전부 인정과 불이익 취급 판정은 당연하다”라며 “사측의 노조 지배·개입과 노조파괴 정황이 넘쳐나지만 안타깝게도 지노위가 인정하지 않았다. 노조파괴에 관한 법률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 AVO카본코리아 사측은 9월 22일 사내 공고문을 통해 “경북지노위 판정문을 받아 본 후 중앙노동위원회 재심신청 등 대응방안을 결정하겠다”라고 밝혔다. 지부 제공

AVO카본코리아 사측은 경북지노위 판정 다음 날인 9월 22일 “판정문을 받아 본 후 중앙노동위원회 재심 신청 등 대응 방안을 결정하겠다”라며 사내 공고문을 붙였다. 지회는 사측에 재심 등으로 시간 끌지 말고 부당 해고한 열세 명 모두 즉각 원직 복직시키라고 요구했다.

박주현 지회장은 “이런 일을 꾸민 주삼탁 대표이사는 구속돼야 마땅하다”라며 “사법 당국이 사측을 수사하고 제대로 처벌하도록 노조 대구지부와 함께 노동부 압박 투쟁 등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향주 편집국장 edit@ilabor.org

<저작권자 © 금속노동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