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쌍용차범대위, 해고자 완전 복직 위해 다시 투쟁

기사승인 2020.01.22  

공유
default_news_ad1

- “무기한 휴직 통보는 위법”…“문성현이 ‘임금 70% 준다는데 참으면…’ 이라고 했다”

“임금 70% 준다는데 뭐하러 일하냐고 한다. 우리는 지난 10년, 고통의 시간을 견뎌내고 공장으로 다시 돌아왔다. 우리는 동료들과 함께 일하고, 떳떳하게 100%의 임금을 받고 싶을 뿐이다.”

시민사회단체들로부터 쌍용차 작업복을 선물 받은 장준호 조합원은 끝내 울음을 터뜨렸다. 장준호 조합원은 복직 첫날부터 쌍용차 대회의실로 출근해 ‘무기한 휴직 철회와 부서 배치’를 요구하며, 11일째 농성을 벌이고 있다. 

   
▲ 1월 21일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연 ‘쌍용차 사회적 합의 파기 규탄 시민사회 계획 발표 기자회견’에서 장준호 조합원이 ‘무기한 휴직 철회와 부서 배치’ 농성 상황을 설명하며 눈물을 훔치고 있다. 박재영

쌍용차 해고노동자들은 10여 년 만에 공장으로 돌아왔지만, 공장 밖에서 싸운 세월을 이제 공장 안에서 이어가고 있다.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와 시민사회단체들은 1월 21일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쌍용차 사회적 합의 파기 규탄 시민사회 계획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2,492명 시민선언문’을 발표했다.

시민사회단체들은 2009년 어버이날 해고통지서를 날리더니 2019년 성탄절 전야에 무기한 휴직 통보서를 날린 쌍용차가 과연 한국 사회에 필요한 기업인지 물었다.

2009년 어버이날 해고 통보, 

2019년 성탄 전야 무기한 휴직 통보

시민사회단체들은 “국가와 자본의 폭력에 맞선 시민들의 뜻과 힘을 모아 만든 사회적 합의가 기업의 이윤과 국가의 묵인으로 깨졌다. 이번 휴직 통보는 해고자 46명의 고통에 그치지 않고, 더 나은 사회를 위한 모든 사람을 부정하는 행위이다”라고 규탄했다.

   
▲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와 시민사회단체들이 1월 21일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쌍용차 사회적 합의 파기 규탄 시민사회 계획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2,492명 시민선언문’을 발표하고 있다. 박재영

송상교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사무총장은 쌍용차 무기한 휴직 통보 위법이라고 강조했다. 송 사무총장은 “노·노·사·정 네 주체가 함께 만든 사회적 합의를 회사와 기업노조가 일방으로 깰 수 없다. 또한 복직은 개인 노동 문제다. 노동자 개개인의 의견을 들어야 한다. 한마디로 권한 없는 자들이 절차를 지키지 않은 불법 무기한 휴직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상진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무책임을 질타했다. 이상진 부위원장은 “정부를 대표한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은 ‘임금 70%를 준다는데 참으면 되는 것 아니냐’라고 했다고 한다. 합의 파기에 함께 공분해야 할 합의 당사자가 오히려 노동자에게 상처를 줬다”라고 비판했다.

이날 시민사회단체들은 사회 합의 이행을 위해 쌍용자동차 범국민대책위원회 활동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범국민대책위는 ▲사회적 합의 파기 대국민 사과 ▲쌍용차 마지막 해고자 46명 복직 ▲손해배상 청구 철회 등을 목표로 광범위한 투쟁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2월 3일 범국민대책위 각계각층 대표들이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인 시위를 시작한다. 1월 21일 19시 쌍용차 평택공장 앞 촛불문화제를 시작으로 매주 문화제를 개최한다. 2월 초순에 쌍용자동차, 한국지엠 등 외투 자본의 문제점과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토론회를 열 예정이다.

박재영 편집국장, 사진=박재영, 편집=신동준 edit@ilabor.org

<저작권자 © 금속노동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