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포스코, 이상은 배려와 나눔, 현실은 노조 파괴·산재왕

기사승인 2020.01.09  

공유
default_news_ad1

- 검찰·노동부, 1년 4개월 만에 부당노동행위 압수수색 진행…노동자 참여 산업안전 대책 마련 촉구

포스코의 노조파괴 행위에 뒷짐만 지고 있던 검찰과 노동부가 1년 4개월 만에 뒷북치기 압수수색을 벌였다.

공무원들이 노조파괴 범죄에 손을 놓고 있는 동안 포스코 노동자들은 부당해고와 징계를 받았고, 노조는 쪼그라들었다. 포스코에서 연이은 산업재해로 2018년과 2019년 두 해 동안 원청과 하청 노동자 아홉 명이 죽고 오십여 명이 다쳤다.

검찰과 노동부는 지난해 12월 30일 포스코 포항 본사와 광양제철소, 충주 데이터센터를 압수색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금속노조 포스코지회가 2018년 9월 포스코가 ‘금속노조 무력화 문건’을 작성해 실제 노조 파괴 음모를 실행한 사실을 확인하고, 최정우 회장 등 관련자 27명을 검찰과 노동부 포항지청, 여수지청에 고소한 사건에 따른 것이다. 검찰과 노동부는 지회의 고소 이후 무려 1년 4개월 만에 압수수색을 벌였다.

   
▲ 금속노조 포항지부와 광주전남지부는 1월 8일 각각 고용노동부 포항지청과 여수지청 앞에서 ‘포스코 엄중 수사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두 지부는 포스코 부당노동행위에 대한 검찰과 고용노동부의 압수수색에 대해 “늦어도 너무 늦은 만시지탄”이라며 “검찰과 노동부는 이번 압수 수색을 시작으로 포스코를 엄중하게 수사하라”라고 촉구했다. 지부 제공

금속노조 포항지부와 광주전남지부는 1월 8일 각각 고용노동부 포항지청과 여수지청 앞에서 ‘포스코 엄중 수사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두 지부는 포스코 부당노동행위에 대한 검찰과 고용노동부의 압수수색에 대해 “늦어도 너무 늦은 만시지탄”이라며 “검찰과 노동부는 이번 압수 수색을 시작으로 포스코를 엄중하게 수사하라”라고 촉구했다.

두 지부는 ▲부당노동행위 범죄 피의자 최정우 회장 소환 조사 ▲원하청 사용자들의 부당노동행위와 산재 은폐, 산업재해 사고 특별근로감독 실시 ▲부당해고 철회와 해고자 복직 ▲원·하청 노동자가 참여하는 노동안전보건 시스템 논의기구 설치 등을 요구했다.

두 지부에 따르면 포스코는 부당해고와 징계, 부서와 공장별 금속노조 탈퇴 경쟁 유도 등은 물론, 복수노조 교섭창구단일화 제도를 악용해 금속노조 교섭권을 무력화하고 있다. 포스코에 금속노조가 들어서자 사용자성이 있는 직원까지 회사가 만든 기업노조에 가입 시켜 교섭 대표노조로 만들고 있다. 포스코 원청뿐 아니라 금속노조에 가입한 사내하청 사업장 열한 곳에도 이미 기업노조가 들어섰다.

   
▲ 금속노조 포항지부와 광주전남지부는 1월 8일 각각 고용노동부 포항지청과 여수지청 앞에서 ‘포스코 엄중 수사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두 지부는 포스코 부당노동행위에 대한 검찰과 고용노동부의 압수수색에 대해 “늦어도 너무 늦은 만시지탄”이라며 “검찰과 노동부는 이번 압수 수색을 시작으로 포스코를 엄중하게 수사하라”라고 촉구했다. 지부 제공

포스코는 산재 사고가 끊임없이 일어나는 사업장이다. 지난해 12월 13일 광양제철소 냉연공장에서 냉각수가 노동자들이 먹는 음용수에 유입되는 사고가 일어났다. 지회는 노조가 참여하는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사고 원인을 조사하자고 했다. 사측은 냉각수 성분은 공개하지 않고 자체 수질분석 결과 음용수 기준을 충족한다고 발표했다. 사측은 오히려 음용수 사고를 언론에 제보한 노동자를 색출한다며 공포 분위를 만들었다.

12월 24일에 포스코 광양제철소 공장 발전설비에서 폭발사고가 일어나 노동자 다섯 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2019년 광양과 포항제철소에서 다섯 번의 폭발과 화재 사고가 일어났다.

경찰은 1월 7일 하청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포항제철소를 압수 수색했다. 상황이 이러한데도 최정우 회장은 새로 홈페이지까지 만들며 정체불명의 포스코 윤리경영 방침인 ‘기업 시민’만 강조하고 있다.

박재영 편집국장, 편집=신동준 edit@ilabor.org

<저작권자 © 금속노동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