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선산업 정몽준 상납, 총파업으로 저지한다”

기사승인 2019.07.15  

공유
default_news_ad1

- 현중-대조 기업결합심사 불승인 촉구…“합병 승인, 조선산업 파괴·참혹한 구조조정만 부를 뿐”

민주노총과 금속노조가 문재인 정부에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기업결합심사 불승인과 매각 중단을 촉구했다. 노조 현대중공업지부와 경남지부 대우조선해양지회는 조선산업 구조조정 저지를 위해 7·18 총파업과 8월 공동 파업을 결의했다.

금속노조와 민주노총은 7월 15일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7·18 민주노총 총파업, 조선 구조조정 저지 투쟁 선포와 현중-대조 기업결합심사 불승인 요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현대중공업 자본은 지난 5월 31일 불법 주총을 열고 법인 물적 분할을 날치기 통과한 데 이어, 7월 1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대우조선해양과 기업결합 심사를 신청했다.

   
▲ 금속노조와 민주노총이 7월 15일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7·18 민주노총 총파업, 조선 구조조정 저지 투쟁 선포와 현중-대조 기업결합심사 불승인 요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노조는 기자회견에서 “정몽준 재벌 총수 일가의 사익을 위해 수십 년 쌓은 한국 조선산업의 성과를 허물어선 안 된다”라며 “정몽준, 정기선 일가의 사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조선산업 노동자의 생존과 지역경제의 미래를 희생할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임연철

노조는 기자회견에서 “정몽준 재벌 총수 일가의 사익을 위해 수십 년 쌓은 한국 조선산업의 성과를 허물어선 안 된다”라며 “정몽준, 정기선 일가의 사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조선산업 노동자의 생존과 지역경제의 미래를 희생할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현중-대조 기업결합 저지와 물적 분할 무효화 투쟁을 민주노총 재벌 개혁, 사회 대개혁 투쟁과 연계하겠다고 밝혔다. 김명환 위원장은 “민주노총은 금속노조와 함께 조선산업을 지키기 위한 강력한 투쟁을 전개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민주노총·금속노조, 조선산업 지킨다


김호규 노조 위원장은 투쟁사에서 “이번 현중-대조 기업결합심사는 단순 기업합병을 결정하는 문제를 넘어 한국 조선산업의 정책 방향을 결정하는 중요한 심사”라며 “정부의 책임 있는 노정 교섭”을 다시 한번 촉구했다.

   
▲ 박근태 노조 현대중공업지부장이 7월 15일 ‘7·18 민주노총 총파업, 조선 구조조정 저지 투쟁 선포와 현중-대조 기업결합심사 불승인 요구 기자회견’에서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을 막기 위해 스물일곱 번 파업을 벌였지만, 정부는 눈앞에 보이는 조선산업 구조조정을 방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지부 원·하청노동자가 단결해 7·18 총파업과 8월 공동파업을 성사하고 더 큰 투쟁을 벌이겠다”라고 경고하고 있다. 임연철

박근태 현대중공업지부장과 신상기 대우조선지회장은 조선산업 노동자 생존을 위한 마지막 싸움에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박근태 현대중공업지부장은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을 막기 위해 스물일곱 번 파업을 벌였지만, 정부는 눈앞에 보이는 조선산업 구조조정을 방관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박근태 지부장은 “현대중공업지부 원·하청노동자가 단결해 7·18 총파업과 8월 공동파업을 성사하고 더 큰 투쟁을 벌이겠다”라고 경고했다.

신상기 대우조선지회장은 “정권이 바뀔 때마다 대우조선 매각을 발표했지만, 노동존중을 표방한 문재인 정부의 대우조선 매각에 노동자는 물론 지역주민까지 분노하고 있다”라며 “현대중공업지부와 공동파업과 투쟁으로 대조 매각과 현중 분할을 반드시 저지하겠다”라고 결의를 높였다.

   
▲ 신상기 대우조선지회장이 7월 15일 ‘7·18 민주노총 총파업, 조선 구조조정 저지 투쟁 선포와 현중-대조 기업결합심사 불승인 요구 기자회견’에서 “정권이 바뀔 때마다 대우조선 매각을 발표했지만, 노동존중을 표방한 문재인 정부의 대우조선 매각에 노동자는 물론 지역주민까지 분노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지부와 공동파업과 투쟁으로 대조 매각과 현중 분할을 반드시 저지하겠다”라고 결의하고 있다. 임연철

민주노총과 금속노조는 문재인 정부와 공정거래위원회가 현중-대조 기업결합심사를 승인하면 재벌 개혁을 포기하고 한국 조선산업 미래를 재벌 손아귀에 넘기려는 결정으로 간주하고 더욱 큰 투쟁으로 나아가겠다고 경고했다.

재벌 특혜 대우조선 매각 저지 전국대책위원회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같은 날 오후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공동으로 ‘공정거래위원회 현대중공업-대우조선 기업결합심사 문제점 진단 전문가 집담회’를 열었다.

집담회에 참석한 각계 전문가들은 현중과 대조 기업결합이 한국 조선산업 전반에 미칠 부정 영향과 노동자와 지역산업에 미치는 파괴적인 결과와 문제점을 진단했다. 이들은 조선산업 재편에 관한 대안과 방향을 진단하고 현중-대조 기업결합심사에 대한 의견서를 공정거래위원회에 전달할 예정이다.

박재영,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edit@ilabor.org

<저작권자 © 금속노동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